▒▒ RIM HYO ▒▒
 
 
   
  제 목     환상 ( 120 X 80 ) 1989 년 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06-01-20 14:00
조회(2256)  

설경에서 이미지 표현까지 Ⅲ - 수묵의 정신성, 내면으로의 감성적 접근 강조

달빛에 젖어있는 버드나무가 바람에 머리풀어 헤치고 흐느껴운다 소리 내는듯 소리가없고 없는듯 오열이있다. 비가온다 바람이 분다. 통곡의 소리로 변한다  버들피리가 구슬피 우는것은 님을 실고가는 바람을 닮아서인가  너무나 환상적인 궁합아니련가? 달밤에 가신님그리워 우는  모습은 짖밟힌 민초의 서름이련가....


Illusion (120X80) 1989 Work

From actual sceneries to expression of images Ⅲ – Mentality of Indian ink and emotional approach to the inner self

The willow absorbed in the moonlight shakes its hair loose and starts sobbing. It has no sound as if the sound is made and has a sob as if there is no sob. It’s raining and wind is blowing. It changes into the wailing sound. Isn’t the willow pipe whining such a fantastic harmony perhaps because of resembling the wind carrying beloved one? Would the sight of missing and crying for the beloved one who left in the moonlight be the sorrow of trampled v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