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IM HYO ▒▒
 
 
   
  제 목     일 월 도 ( 168 X 423 ) 1994년 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06-01-20 14:01
조회(2686)  

실경에서 이미지 표현까지 Ⅲ - 수묵의 정신성, 내면으로의 감성적 접근 강조

UN 에스캅 본부 중앙 로비에 걸려있는 그림이다. 해와달이 같이 떠있는 것을 하늘이라한다 천자 유일하게 해와 달을 같이쓸수 있는 사람이 임금이다.
하늘에 먹의 울림으로 크게 개천을 상징하고있고 땅에는 골곡깊은 산을 작은 세필로표현 해서 큰먹과 대비시켜 땅의기운을 표현했다 .


Ilwoldo (168X423) 1994 Work

From actual sceneries to expression of images Ⅲ – Mentality of Indian ink and emotional approach to the inner self

A painting hanging at the center lobby of UN ESCAP headquarters. The thing where sun and moon are rising together is called heaven. The only person who can use the sun and moon at the same time in nature is the King.
The large stroke of Indian ink at the sky symbolizes the covering of sky while the mountains with deep curve are expressed with small slender brush to express the energy of land by comparing with the large stroke of Indian 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