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IM HYO ▒▒
 
 
   
  제 목     바 람 ( 194 X 500 ) 1988 년 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06-01-20 14:01
조회(2493)  

실경에서 이미지 표현까지 Ⅲ - 수묵의 정신성, 내면으로의 감성적 접근 강조

- 갈대가 움직이는 순간과 결집에서 힘을 얻어 표현, 여백을 물로 표현하여 공간감을 강조한다. 갈대는 억장으로 무너지는  시린가슴으로 고개숙여 눈물 훔친다. 바람아 불어라 이 내가슴 쓸어나 가게  잔잔한 서정을 부르는 갈대가 아니다 격정과 고독과 슬품을 송두리째 토악질하며 울부짖는 갈대이다.


Wind (194X500) 1988 Work

From actual sceneries to expression of images Ⅲ – Mentality of Indian ink and emotional approach to the inner self

Expressed by gaining energy from the moment and unity of reeds moving, the remaining space is expressed as water to emphasize the sense of space. The reeds bow down with their collapsed cold heart to wipe away their tears. The reeds are not the ones singing the calm lyrics to let the wind blow and sweep away this heart of mine. They are the reeds screaming by vomiting all the passion, loneliness and sad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