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IM HYO ▒▒
 
 
   
  선화랑 전시(2004.4.7)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6-01-23 09:48     조회 : 2057    
<수묵과 옻칠의 상생, 임효 개인전>

[연합뉴스 2004-04-07 10:48]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기자

한국화가 임효(林涍)는 자연과 신화적 요소를 바탕으로 작업해온 작가이다.
최근에는 '생성(生成)과 상생(相生)'이라는 주제의 연작을 만들어내고있다.
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인사동 선아트센터ㆍ선화랑에서 열리는 그의 개인전에는 상생의 원리를 함축하고 있는 최근작 60여점이 전시된다.

'상생-연가' '상생-춤' '상생-인연' '상생-관계' '상생-오메가' 등 '상생' 연작은 강한 필선과 은은한 먹, 현란한 옻칠로 추상의 세계를 표현한다.
「장자」에 나오는 대붕, 형형한 눈동자, 탈바가지, 태양등이 상징적으로 그림에 등장한다.

그는 지금까지 그려온 '자연'의 연장선상에 '신화적 요소'를 가미했다. 자연과 신화의 본질을 '생성윤회'라고 보는데 여기에 몇년전 인도여행에서 얻은 '시간'의 개념이 들어간다.
그가 경험한 시간 개념은 토템이라든가 선사시대 암각화에서 느낄 수 있는 생성의 에너지와 서로가 서로에게 삶을 부여하는 상생의 가능성을 포함한다.

임효는 드물게도 종이를 직접 제작하는 작가로 유명하다. 닥나무를 재료로 한지를 만들어 수묵을 우려내고 여기에 전통 한복의 천연염색 과정을 재연한다.
들기름과 콩댐으로 도장 작업을 하고 염색된 한지의 탈색을 방지하고 색감의 발효성을 높이기위해 옻칠을 한다. 옻칠은 오랜 세월이 지난 후에도 영구 보존된다고 한다.

제작 과정 자체가 '수묵과 옻칠의 상생'이라고 할 수 있다. 먹의 은은한 번짐 효과와 옻칠의 화려함이 만나 '상생'을 만들어내고있다.

☎734-0458

kej@yna.co.kr